the Graydaywrite admin
푸념 들어주는 것도 한두번이지... 2019/06/13 (Thu)
정신적으로 피로감이 상당합니다.
술은 보통 친구와 마시는 편입니다. 혼자서 마시는 경우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나 대체로 혼자 마시기 보다는 친구의 연락을 받거나 해서 같이 마시는 일이 많지요. 당장 화요일의 술자리도 그런 편이었고. 원래 오늘은 딱히 술을 마시겠다는 생각이 없었고 그냥저냥 운동 적당히 마친 다음 가볍게 마트를 갔다가 오려고 생각을 했습니다. 때마침 집에 우유가 다 떨어져서 하나 사와야 했었기 때문. 거기에 더해 조금이라도 차를 몰아줘야 할 때가 된 것도 이유 중 하나이지요. 지난 금요일 이후로 딱히 차를 몰지 못했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이번 주말에 딱히 차를 몰만한 일이 없어서 가급적 기회가 있을 때 하는 것이 나을텐데 그 부분에서 참 아쉽기만 하군요. 이제 천상 일요일에나 차를 몰까말까 한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귀찮고 피곤해서 안 나갈 가능성도 충분히 있기 때문이지요. 특히 일요일 심야 01:00부터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우크라이나전이 있어서 그거 보고 하다보면 일요일 오전에 못 일어날 가능성도 농후하니 이래저래 일요일도 참 애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일요일 낮에 차를 끌고 어디론가 갈 엄두는 안 나니 그것도 문제이지요.


[FIRST] / [1][2][3][4][5][6][7]...[1000] / [NEXT]


IRiS ell =starry sc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