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aydaywrite admin
햇살이 강해졌습니다. 2019/05/22 (Wed)
그늘에 있으면 낫긴 한데.
오늘부터 기온이 오른다는 말에 살짝 걱정을 했는데, 적어도 오늘 하루는 그럭저럭 아주 나쁘지만은 않은 그런 날을 지냈습니다. 실내에서 일하기 때문에 그러는 것도 없잖아 있지만, 점심 시간에 밖에 나가보니까 다행히 그 때는 우려했던 것만큼 더운 느낌은 덜하더군요. 다만 햇살이 상당히 강해서 앞으로가 걱정되었습니다. 이렇게 햇살이 강한 날이 계속 이어지면 금방 기온이 올라갈 것 같아 보였기 때문. 실제로 오늘 점심 시간에 돌아다닐 때는 그늘진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의 차이가 체감이 될 정도라서 꽤나 고생했습니다. 햇살 더위가 느껴질 정도였는데, 그늘진 곳에만 들어가면 은근히 선선한 느낌이 될 정도였으니. 앞으로는 계속 더워지겠지만, 아직까지는 그나마 버틸만은 합니다. 아침/저녁으로는 기온이 선선하다 느낄 정도고 낮에도 적당히 조심하면 힘들 정도는 아니니까요. 더위를 조금 더 잘 타는 체질 탓에 그런 것도 있지만(실제로 오늘 점심 먹은 후에 카페에서 찬 음료 마시고 있을 때도 같이 있던 사람은 에어컨 바람이 차서 나가자고 했으니까), 생각보다 더위가 늦게 찾아오는 듯 해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대체로 점심 시간에는 그냥 혼자서 적당히 때우는 편인데, 매 수요일마다는 다른 사람과 같이 먹는 편입니다. 원래는 화요일마다 지점에서 직원들하고 먹는 날도 있었으나 그건 지난 달로 폐지가 되어서, 이제 다른 사람과 먹는 날은 굳이 약속을 잡지 않았을 경우 수요일 하루만이지요. 이 동네 점심값이 그리 녹록치만은 않은데다가 어찌어찌 주마다 한 번씩은 한의원에 갔다 오다보니 지출이 커지는 편이라 가급적 혼자 먹으려고 하는 편입니다. 뭐, 사실 그 편이 시간 활용면에서도 더 낫기도 하니까요. 원래는 혼자 먹는 것을 기회로 삼아서 편의점에 가서 샐러드를 사먹는다거나 그냥 도시락을 사먹는다거나 아니면 가끔 아침에 받는 간식이 많아서 이걸로 점심을 때우는 등의 행위를 합니다만, 어지간한 일이 없으면 수요일은 점심을 같이 먹어야 하기에


[FIRST] / [1][2][3][4][5][6][7]...[1001] / [NEXT]


IRiS ell =starry scape=